덕후

glasofk.egloos.com

포토로그


이글루스 광고 2개



「 거북이는 의외로 빨리 헤엄친다 」 우에노 주리 : 개그 구성이 탁월한 일본 영화 내가 이미 본 일본 영화



거북이는 의외로 빨리 헤엄친다


어쩐지 개그적인 구성이 굉장히 탁월하다고 여기면서 봤는데,
극본가가 버라이어티 구성 작가였다고 한다.

23살, 평범한 일상.
오직 자신을 필요로 하는 건 거북이뿐인 
심심한 매일의 쳇바퀴를 돌리던 스즈메(우에노 쥬리;의미 -참새)
그리고 그녀의 유일한 친구 쿠사쿠(아오이 유우;의미-공작새)

너무 평범한 나머지 자신의 존재감도 희미해져 
언젠간 사라질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스파이"의 길로 뛰어드는 이야기.

지나치게 평범하면 그것이 비범하게 보일 수도 있는 법!

다채로운 인물들의 조화가 자연스러워 즐겁게 볼 수 있는 영화.
무엇보다도 풋풋한(=오동통한) 우에노 쥬리와 아오이 유우를 보는 재미가 한몫.
역시 10년이 지나고 나서 보면 또 그 세월감이 주는 재미도 무시할 수 없다.




덧글

  • 씽고님 2018/01/14 08:31 #

    라면집 사장님이 고독한 미식가의 그분이죠
  • 덕후 2018/01/14 21:26 #

    네 맞습니다.
    마츠시게 유타카 씨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