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후 상단 광고2개짜리 20200809


양파카레우동! 탕수육은 덤! 똥손이지만 도전!


오늘의 점심은 어제 예고대로 (?)
면 면 면.

오늘은 우동면으로 뭘 만들어 먹을까 궁리를 해봤지만 
본디 레파토리에 후달리는 나는 '카레'를 선택했다.
지난 번에 스니커즈 초코바를 넣은 카레를 만들어봤지만, 오늘은 집에 스니커즈가 없다!

카레에 뭘 넣지!!!!!!!!! 하고 고민하는 내 눈에 들어온 당신.
양파 ♡



아이고, 동그랗기도 하여라.
양파는 정말 엄청난 음식에 활용되는 채소 아니던가!
엄마 말로는 양파는 어딜 들어가도 맛나다고!
그렇다, 한국 음식에서 필수 식재료로 통하는 당신!

양파여, 내게 오라!!!




당신을 오늘 반만 쓰겠어요.
나머지 반은 내일 쓸게.
내일 점심 예고 : 양파햄볶음밥.
(와, 나 예고 때리는 거에 맛들렸네?)




양파를 타기 직전까지 볶으려고 내가 썰 수 있는 가장 얇은 굵기로 썰었다.
의도는 내 살색이 비칠 정도로 얇게 써는 것이었지만...
그것은 말처럼 쉬운 게 아니었다. 
엄마한테 중식도 사 달라고 할까?
  (요리도 못하는 게 도구병만 들었군)
(공부 못 하는 게 필기구만 사들이는 거랑 뭐가 달라)



그치만... 죽기 전에 한번은 네모진 칼로...
중식도로 양파 한 번 썰어보고 싶다...



양파를 달달달달 볶아주고



볶는 동안에 난 멀티가 가능한 여자니까 카레를 준비했다. 



원래는 물에 개는 거지만, 그게 또 귀찮아서 믹서기에 돌렸다.
난 차라리 믹서기 설거지 하는 쪽이 더 좋다.
카레가루 풀릴 때까지 저으면서 덩어리 숟가락으로 눌러가며 터트리는 것보다 그게 더 나아!



믹서기에 돌리다 보니 하나 깨달은 것이 있었다. 



난 멀티가 안 되는 여자였다. 
타기 직전까지 볶으려 했는데, 태웠다. 
음핫핫핫~!



에잇!
몰라몰라몰라!
카레물 부어부어!



살살 끓여주는 동안 다시 한번 나의 멀티력을 시험한다.
옆에서 우동 삶기.



카레 불을 조절하면서 




옆에서 탕수육 굽기.
이 탕수육은 어제 엄마가 튀겨준 건데, 오늘 그 남은 잔재를 처리하는 나.
엄마, 난 엄마 전담 잔반처리반이에요?
나, 다이어트는 언제 해요?




우동 사리 옆에 예쁘게 양파카레 담아주고



탕수육도 가지런하게 꽂아(?) 준다. 



음핫핫!
완성!
음... 뭔가 허전하군!
그렇다면 뭔가 뿌려줘야지!!!!



파슬리파슬리 ♡
뿌리는 그 행위 자체가 좋아서...
한번 뿌릴 것 4번이나 뿌렸다.
엄지와 검지를 살살 비비면서 쉐프 흉내내는 재미... 끊을 수가 없다.
도박의 손맛이 바로 이런 맛인가??!!




한 젓가락 하실래예?



맛있다.
내가 만들었지만 맛있다.
혼자 먹기 아까운 맛이다!



탕슉도 냠냠 ♡ 급나 맛나다.
엄마, 앞으로 난 엄마의 영원한 잔반처리반이 되겠습니다.




카레우동을 다 먹고 나서, 어제도 만들었던 그라데이션 커피를 또 우아하게 한잔!
오늘의 한끼도 참으로 즐겁고 행복했다!



덧글

  • 김안전 2018/06/01 21:15 #

    불을 너무 세게 하셨군요. 웍이 나쁜 것도 아닌데 태운거면 불조절 실패 맞으니 다음에 주의하시면 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8 대표이글루_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