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스 광고 2개



「 도쿄의 밤하늘은 항상 가장 짙은 블루 」화려한 이 도시, 쓸쓸한 위로 한 모금 내가 이미 본 일본 영화

도쿄의 밤하늘은 항상 가장 짙은 블루
映画 夜空はいつでも最高密度の青色だ
감독 : 이시이 유야
출연 : 이시바시 시즈카, 이케마스 소스케, 
다나카 테츠시, 마츠다 류헤이
일본 평점 : 3.8점 (5점 만점)
한국 개봉 확정 : 2019년 2월 14일
일본개봉일 : 2017년 5월 13일


#이 영화는 일상과 죽음을 마주하는 영화다. 
불확실한 세상에서 확실한 무언가를 계속 찾는 도쿄의 젊은이들. 
이 영화는 도시에서 힘겹게 살아가고 있는 
모든 젊은이들에게 보내는 처방전 같은 작품일지도.



영화 간단 스토리 : 간호사로 안정된 생활을 하면서도 밤에는 걸즈바에서 일하고 있는 미카와 왼쪽 눈이 안 보여 공사 현장에서 일용직으로 일하고 있는 신지. 2017년의 도쿄에서 살아가고 있는 젊은 남녀의 만남을 그린 러브 스토리



감독 →  문제는 오늘날을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무시할 수 없고, 살아간다는 것을 지향해 나가야만 합니다. 지금은 희망이라는 말의 가치가 저하되어 있고, 희망이라고 하면  순간적으로 의심스러울 지경이라 생각해요. 조짐이나 가능성이라도 좋아요, 어떻게든 앞을 향해 살아가려고 하는 인간의 모습을 그리고 싶었습니다.

이시바시 시즈카 → 역할로서 완전히 이해할 수 없던 부분도 굉장히 있었고, 준비 기간을 포함해서 폭풍과도 같은 매일이었습니다. 이 작품에 출연하는 것으로 도쿄에 대한 제 마음이 조금 달라졌습니다. 전부 달라진 건 아니지만 어쩐지 거리의 사람들에 대한 마음이 달라진 것 같습니다.


이케마츠 소스케 → 신지가 한쪽 눈이 보이지 않는 것을 어떻게 변환하여 무엇을 앞에 내놓을 것인가를 생각했습니다. 보이지 않기 때문에 세계를 사람보다도 더 보고자 하는 행위, 거기서 여러가지를 만들어 가고 싶었습니다. 제가 이 작품과 관계됐던 것을 배제시키고 생각해도, 저의 기분과 도쿄에서 산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를 영화로서 잘 표현된 것 같습니다.




유툽배너

사이드 위젯 애드센스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

통계 위젯 (화이트)

16160
1748
525175